UPDATE. 2024-07-18 16:50 (목)
‘더 뱅커’ 김상중, 사람이 먼저 청렴 빼면 시체 온 동네 해결사
‘더 뱅커’ 김상중, 사람이 먼저 청렴 빼면 시체 온 동네 해결사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19.03.0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든 출동하는 대한은행 공주지점장 ‘노대호’ 완벽 변신
[광주일등뉴스] ‘더 뱅커’ 김상중이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청렴 빼면 시체인 '온 동네 해결사' 대한은행 공주지점장 노대호로 올 봄 ‘인생 연기’를 펼친다.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이리 뛰고 저리 뛰는 그의 리얼한 모습이 담긴 캐릭터 스틸이 공개돼 기대감을 급 상승시키고 있다.

오는 27일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측은 4일 극중 노대호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상중의 모습이 담긴 캐릭터 스틸 컷을 대방출 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대한민국 대표 연기대상 수상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연기력이라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김상중이 이번엔 자신과 200% 이상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노대호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노대호는 대한은행 사격단 출신의 올림픽 메달리스트였으며 이후 대한은행에 들어와 넘치는 근성과 끈기로 공주지점장까지 오른 인물. 온 동네를 누비며 사건사고를 척척 해결해주는 인간미 넘치는 인물로, 그가 맡은 공주지점은 동네 사랑방이 되기 일쑤다.

그런 노대호의 모습이 제대로 담긴 캐릭터 스틸은 웃음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색 수트를 멋지게 차려 입은 노대호가 공주지점 직원들 앞에서 조곤조곤 얘기를 하고 있는데, 밖에서는 바바리를 걸쳐 입고 이리 뛰고 저리 뛰며 온 동네를 누비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한 할아버지의 4륜 오토바이를 타고 손가락으로 목표를 가리키는 노대호의 모습이 너무나 자연스러워, 평소 그가 동네 주민들과 얼마나 친근하게 지내고 있는지 짐작해 볼 수 있다.

우당탕탕 사건사고를 해결하러 다니는 온 동네 해결사 노대호는 한 특별한 사건으로 인해 인생의 롤러코스터를 제대로 타게 된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 뜻밖에 대한은행의 감사까지 된 노대호가 돈과 권력이 모이는 은행의 중심으로 들어가 감사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높인다.

'더 뱅커' 제작진은 “감사 노대호는 은행 내부의 돈과 권력의 중심부에서 사건을 파헤치고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인물로 시청자들에게 때때로 재미, 때때로 통쾌함, 메시지를 전달해 줄 예정"이라면서 "김상중 씨의 탁월한 연기력이 그 자체로 드라마의 밸런스를 맞추는 역할을 하고 있다. 노대호 역은 김상중이 아니면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와 200% 이상의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 올 봄 김상중 매직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