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16 17:06 (화)
외국인 결핵관리정책 도입 이후, 외국인 결핵 신환자 수 2년 연속 현저히 감소
외국인 결핵관리정책 도입 이후, 외국인 결핵 신환자 수 2년 연속 현저히 감소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4.2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 질병관리본부는 법무부와 협조해 지난 2016년 3월 외국인 결핵관리정책을 도입한 이후 외국인 결핵 신환자 수가 2년 연속 현저히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결과는 결핵 고위험국가 외국인을 대상으로 입국 전 장기체류 비자 신청 시에 결핵검진을 의무화 해 외국인 결핵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고, 결핵 고위험국가 외국인이 국내에서 체류자격 변경 또는 연장 시 결핵검진을 의무화함으로써 결핵 환자를 조기발견하고 환자관리를 철저히 해 거둔 성과라고 밝혔다.

또한 국내 체류중인 외국인의 잠복결핵감염률을 파악하기 위해 2018년에 경기도 외국인 밀집 지역을 선정해 잠복결핵감염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했고, 주요 결과는 아래와 같다.

시범사업 참여 외국인 8,811명 중 2,510명이 잠복결핵감염 검사 양성 이었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잠복결핵감염률도 높아지는 양상을 나타냈다.

그러나, 질병관리본부 박미선 결핵조사과장은 “동 사업의 결과는 해당 지역의 체류 외국인 중 시범사업 참여자에 대한 잠복결핵감염률이므로 국내 체류 외국인의 전체 결과로 보기에는 제한점이 있다” 면서

2019년에도 서울의 외국인 밀집지역을 선정해 잠복결핵감염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외국인 결핵환자 수가 감소하고는 있으나 유학, 취업을 목적으로 한 외국인의 국내유입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법무부와 공조해 외국인 결핵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