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18 16:50 (목)
광주 북구, 어린이가 살기 좋은 안전도시 만든다
광주 북구, 어린이가 살기 좋은 안전도시 만든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5.0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어린이안전정책’ 4대 분야 20개 과제 선정

[광주일등뉴스] 광주광역시 북구(청장 문인)가 어린이와 학부모가 공감할 수 있는 안전도시 조성에 나선다.

문인 북구청장은 “어린이가 살기 좋은 안전한 북구를 만들기 위해 어린이놀이시설 안전점검, 관련 조례·제도 개선, 교통안전 교육 등의 과제도 충실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어린이와 학부모가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북구는 “어린이가 일상생활에서 건강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한 ‘2019년 어린이안전정책’을 본격 추진한다.”라고 2일 밝혔다.

이번 어린이안전정책은 어린이·학부모 참여행정, 안전인프라 구축, 안전제도 개선, 안전문화 조성 등 4대 분야 20개 과제를 선정해 중점 추진한다.

먼저, 북구는 관내 초등학교 5학년 ~ 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어린이 안전명예기자단을 운영해 안전모니터링, 취재기사 작성, 아이디어 제시 등 어린이 눈높이로 본 안전에 관한 다양하고 신선한 의견을 구정에 반영한다.

또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63%가 보행 중 발생하고 발생원인의 55%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임을 감안, 북구 관내 대로변에 위치한 22개 초등학교 신입생 2,075명에게 스쿨존 내 속도제한을 의미하는 ‘30’이 적힌 가방안전망토를 배부해 어린이들의 보행안전을 지키고 운전자들에게는 안전운전 의식을 제고한다.

아울러, 북구 어린이보호구역 전체 18개 교통섬에 도로표지병을 설치해 우천 또는 야간에 운전 시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 교통섬을 이용하는 어린이, 학부모 등 보행자를 보호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북구는 올해 유치원생, 초등학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광주시 CCTV통합관제센터 견학을 통해 CCTV 역할과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