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7 14:33 (월)
[역사기행]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를 만나다... 한중문화원 강원구 박사와 함께 떠나는 대마도 탐방길
[역사기행]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를 만나다... 한중문화원 강원구 박사와 함께 떠나는 대마도 탐방길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3.06.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한중문화원(원장 강원구)는 선조들의 숨길이 살아있는 대마도 속 한국역사‘도 찾고 힐링의 시간을 위해 6월 11일부터 21일까지 대마도 기행을 실시했다. 특별히 이번 여행길에는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와 아들 이승우와 이승훈도 함께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와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는 대마도 여행길에서 만나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널리알리는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며 기념촬영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와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와 아들 이승우와 이승훈‘는 대마도 여행길에서 만나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널리알리는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며 기념촬영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임희진 본부장과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는 대마도 여행길에서 만나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널리알리는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며 기념촬영
KBS 인간극장이 맺어준 인연 “이강호 광주일등뉴스보도국장,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와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와 아들 이승우와 이승훈‘는 대마도 여행길에서 만나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널리알리는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며 기념촬영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가 운영중인 ‘쓰시마 스토리’ 전경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의 안내로 아유모도시자원공원 일대를 탐방했다.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의 안내로 아유모도시자원공원 일대를 탐방했다.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는 은어가 돌아오는 자연공원 아유모도시 자연공원을 탐방하며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는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에게 아유모도시 자연공원에 대해 꼼꼼히 설명해주고 있다. 
아유모도시 자연공원의 아름다운 절경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의 안내로 쯔쯔자키 전망대 일대를 둘러보았다.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의 안내로 쯔쯔자키 전망대 일대를 둘러보았다.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쓰시마 스토리’ 대표의 안내로 쯔쯔자키 전망대 일대를 둘러보았다.

 이번 대마도 여행길에는 강원구 한중문화원 원장, 임희진 본부장,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 정찬구 ㈜에스씨엠회장, 탁인석 회장, 김영희 화순중앙병원 이사장, 박부길 광주일등뉴스대표,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 이강호 광주일등뉴스보도국장, 천옥금 백두대간식당대표, 김종 교수, 안성모 회장, 이근모 광주시문인협장, 김현숙 사무차장 , 신강섭 가이드 등이 함께 했다.

강원구 한중문화원장은 “대마도는 말 두마리가 서로 마주보고 있는 모양의 바위가 있어서 대마도(對馬島)라고 부른다. 대마도는 제주도의 40%정도의 작은 섬으로 89%가 산이고 농토가 적어서 원주민들은 식량을 주로 한반도에서 구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우리와 사이가 좋을 때에는 무역상으로 관계가 허술해지면 왜구로 돌변해 노략질을 했던 과거의 아픔이 있는 곳이다”고 말했다.

강원구 한중문화원 원장은 대마도 탐방길에서 "대마도 탐방길에는 지난 400여 년 전 조선 통신사의 발자취, 고종의 고명딸 덕혜옹주를 기린 비, 일본군에 잡혀간 최익현의 추모비 등 한국 역사 유적지가 고스란히 남았다. 대마도 탐방길을 걷다보면 일본과 한국과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시간이된다. 가까우면서도 먼 나라 일본, 대마도 여행을 적극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강섭 가이드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유적지에 대한 설명을 쉽고 재미나게 설명하고 있다.
임희진 본부장은 선인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대마도 여행’에 참여해 "우리나라와 일본과의 역사를 대마도 여행을 통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교육의 장이 된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손주들과 다시 찾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중문화원 회원들은 역사도 배우고 힐링도 하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한국과 일본과의 역사를 대마도 여행을 통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교육의 장이 된것 같다. 다시는 가슴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중문화원 회원들은 역사도 배우고 힐링도 하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한국과 일본과의 역사를 대마도 여행을 통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교육의 장이 된것 같다. 다시는 가슴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강원구 한중문화교류중앙회장은 대마도 탐방길에서 유적지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한중문화원 회원들은 역사도 배우고 힐링도 하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한국과 일본과의 역사를 대마도 여행을 통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교육의 장이 된것 같다. 다시는 가슴아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신강섭 가이드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유적지에 대한 설명을 쉽고 재미나게 설명하고 있다.
역사도 배우고 힐링도 하는 대마도 탐방길 

덧붙여 강 원장은 “그러나 과거의 아픈 상처보다는 그들의 역사와 문화를 알고 오늘의 일본을 알고자 하는 일은 의미 있는 일일 것이다. ”며, “과거사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이번 탐방길에서 우리의 역사에 다시 한 번 깊은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7시 50분 부산항을 출발하는 쾌속선을 타고 9시에 대마도 히타카즈 국제여객터미널에 도착한 일행은 일본 100대 해수욕장 중의 하나인 미우다 해수욕장과 아소만의 절경을 조망할 수 있는 에보시타케 전망대, 용궁전설이 내려오는 바다신을 모시는 와타즈미 신사, 일본 해군함대의 통로를 위해 인공적으로 굴삭한 만관교이즈하라를 탐방했다.

이어 이즈하라 티아라 마트를 들러 현지 일본 마트를 둘러보며 간단한 간식거리 등을 준비한 일행들은 대아 호텔로 이동한 후 해산물과 bbq로 저녁 식사를 하며 첫날 일정을 마쳤다.

한중문화원 회원들은 역사도 배우고 힐링도 하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함께 일본식 식사를 하며 담소의 시간을 갖고 있다.
금강산도 식후경. 간소한 일본식 식단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일본식 식사를 하며 "이번 탐방길에 한국과 일본의 음식에 대한 고찰의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한국 관광 발전을 위한 식단에 대해서도 더 많은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정찬구 ㈜에스씨엠회장과 한중문화원 회원들은 일본으로 떠나기 전 한국 식당에서 식사를 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오랫동안 막혔던 길들이 이제 마음편하게 떠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설렌다. 안전하고 즐거운 역사탐방의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식일정을 마친 후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와 일부 관계자들은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2일까지 KBS 인간극장에서 방영된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의 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를 찾았다.

이용철. 스즈키 부부는 4년 전 쓰시마 섬(대마도)으로 이주해서 ‘쓰시마 스토리’라는 한국 문화를 알리는 가게를 운영하며 한복체험, 한국어수업, 한국요리 수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부부는 관광경영학을 전공하고, 대학에서 강의를 하다가 사내연애를 하며 결혼까지 해 이승우, 이승훈 두 아들 낳고 학업과 강의에 매진하며 살았는데 7년전 갑자기 아내가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아내의 건강 회복을 위해 한국과 일본의 가운데 쓰시마(대마도)에 정착하게 된 것이다.

신강섭 가이드의 안내로 대마도 탐방길이 더욱 풍성하고 뜻 깊은 시간이 되었다.
대마도 역사탐방길 생생한 현장
대마도 역사탐방길 생생한 현장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는 “KBS 인간극장을 통해 ‘한일부부 우리는 쓰시마에 산다’주인공 이용철. 스즈키 부부의 삶을 들여다 보며, 행복이 무엇인가 깊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대마도에서 직접 이용철. 스즈키 부부를 만나뵙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인간극장 주인공 이용철씨의 안내로 아유모도시자원공원ㆍ쯔쯔전망대 2곳을 탐방했다.

여행 두 번째 날에는 호텔내 조식 후 이즈하라 시내관광을 한 후 일본 전통 신사인 팔번궁 신사를 방문했다.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는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우리 선조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조국사랑하는 마음을 더 깊이 깨닫는 '대마도 역사탐방'이 최고이다."며 기념촬영
부산에서 대마도로 출발하는 국제여객선

이어 춘향전 및 다수의 한국 소설을 최초로 번역한 나카라이토스이 기념관을 둘러봤으며, 대마도 사무라이거리 및 방화벽을 탐방했다.

또, 조선 마지막 비운의 옹주인 덕혜옹주 결혼 기념비와 조선 통신사를 모셨던 영빈관 터였던 조선통신사접우비, 면세점 방문으로 대마도 탐방을 마쳤다.

이번 탐방길에 함께한 김옥심 호남대학교평생교육원김치사관학교 주관교수(김치명인)는 “이번 강원구 한중문화원장과 함께 떠나는 대마도 탐방길에서 역사적인 면과 여행지와 관련된 정보를 상세하게 듣고 여행지를 둘러보니 여행길이 더 의미깊게 다가왔다. 이와 더불어 대마도에 편백나무와 삼나무 울창한 자연이 주는 힐링의 맛도 제대로 느껴보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