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14 16:26 (금)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 “수 년 동안 역할을 다하지 못한 광산구 평동 박격포사격장,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야 한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 “수 년 동안 역할을 다하지 못한 광산구 평동 박격포사격장,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야 한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3.11.2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동‧동곡권 정책 토론회 개최...국방‧행정 전문가, 지역 주민 등과 함께 열어
- 사용 빈도 낮고 대체 가능한 유명무실 평동 포 사격장, 이제는 주민 품에 돌려줘야
- 평동 호수공원과 명화 김치촌 조성으로 지역 발전과 소득 증대, 관광 일자리 창출해야
- 평동·동곡 농산물, 농민과 소매상 간 직거래 장터 운영으로 유통비용 절약 가능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표 법률특보인 '법무법인 광산' 박균택 변호사는 18일 오후 2시 광주 평동농협 회의실에서 평동‧동곡권 주민 등과 함께 정책 제안·토론회를 열고, 평동 포 사격장 이전 및 활용 방안에 대하여 깊이 있는 논의를 했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는 평동‧동곡권 정책 토론회에서 토론회를 개최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 평동.동곡동 정책제안 시민토론회가 개최됐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의 발제로 시작한 이날 토론회는 장성수 전)광주광역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이 사회자, 김창진 광주대학교 국방학과 교수, 홍화성 전 광주시 체육지원국장, 이재철 효령노인복지타운 외래강사 등이 지정토론자로 나섰으며, 정국면 주민, 이준경 포사격장 부근 통장 등 약 80명의 주민이 참여하여 의견을 교환했다.

박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1994년 광주 상무대의 장성 이전 시 포병 사격장은 장성종합훈련장으로, 전차포와 공격헬기 사격장 등은 타 지역으로 이전된 이후, 현재 평동 포 사격장은 박격포 사격장으로 연간 약 45일 정도만 사용되고 있어 유명무실하다. 상무대 인근 장성종합훈련장 내에 박격포 사격장이 이미 조성되어 있어 이전 제한 사항도 없다.”라며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는  평동.동곡동 정책제안 시민토론회에서 "1994년 광주 상무대의 장성 이전 시 포병 사격장은 장성종합훈련장으로, 전차포와 공격헬기 사격장 등은 타 지역으로 이전된 이후, 현재 평동 포 사격장은 박격포 사격장으로 연간 약 45일 정도만 사용되고 있어 유명무실하다."며 "지금이라도 시민들의 서명운동을 전개하여 이전 여론을 확산하고, 약 75만 평의 포 사격장 부지를 지난 70년간 고통 받은 주민 품에 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의 발제로 시작한 이날 토론회는 장성수 전 광주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이 사회자, 김창진 광주대학교 국방학과 교수, 홍화성 전 광주시 체육지원국장, 이재철 효령노인복지타운 외래강사 등이 지정토론자로 나섰다.

“도심 주변의 정상적인 주거 생활 보장과 도시 균형발전 차원에서 포 사격장 이전이 시급한데도 지금까지 이 문제를 방치해온 정치인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 지금이라도 시민들의 서명운동을 전개하여 이전 여론을 확산하고, 약 75만 평의 포 사격장 부지를 지난 70년간 고통 받은 주민 품에 돌려주어야 한다. 전남대병원 등 대학병원급 의료기관과 의료연구 단지, 노인 건강복지타운, 종합 체육시설, 반려동물 테마파크 및 동물교감 인성치유센터 등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진 광주대 국방학과 교수는 “포 사격장 이전을 위한 1차적인 기반은 이미 충분히 갖춰져 있으므로, 관계기관인 광산구와 장성군, 그리고 육군보병학교 사이에서 원활히 협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평동 포 사격장 부지를 광산의 지역 발전과 주민 복지를 위한 공공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장성수 전)광주광역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의 사회로 평동‧동곡권 정책 제안·토론회가 원활히 진행됐다.
정국면 주민은 평동‧동곡권 정책 제안·토론회에서 "1950대에 면적 94만평의 포 사격장이 개설되었다. 포 사격장이 이전 하기에 앞서 주민들이 그동안 피해를 본 사실 조사부터 이뤄져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홍화성 전 광주시 체육지원국장은 박균택 변호사, 평동‧동곡권 정책 토론회에서 "김치 관련 농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평동 명화마을에 김치 축제를 연다면 물류비용도 절감되고, 축제 목적과 연관된 주변 자연 환경으로 홍보 효과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 평동.동곡동 정책제안 시민토론회에 참석한 지역주민들
김창진 광주대 국방학과 교수는 박균택 변호사, 평동‧동곡권 정책 토론회에서 “포 사격장 이전을 위한 1차적인 기반은 이미 충분히 갖춰져 있으므로, 관계기관인 광산구와 장성군, 그리고 육군보병학교 사이에서 원활히 협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준경 포사격장 부근 통장은 평동‧동곡권 정책 제안·토론회에서 "우리 농민들은 그동안 연간 1천 만원의 소득을 벌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포 사격장 부지에 김치타운과 노인 복지 타운 등이 들어오면 지역 주민들의 수익 창출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철 효령노인복지타운 외래강사는  박균택 변호사, 평동‧동곡권 정책 토론회에서 “농민과 소매상 모두 접근하기 쉬운 평동역 고가 밑 공터나 동곡 지역 국도 옆 농지 등을 활용해 직거래 장터를 연다면 농민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평동 호수공원 및 김치촌 조성 방안, 농민과 소매상을 위한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방안 등 농촌인 평동‧동곡의 자연환경과 농산물을 활용해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방안에 관한 다양한 의견 교환도 함께 있었다.

박 변호사는 “평동 호수 둘레 4km를 따라 황토길, 건강길, 조깅로 등으로 이루어진 십리길을 조성해 호수공원으로 만든다면 광주시민을 위한 힐링 공간이 될 것이다. 평동 호수 옆 명화마을을 마을 주민과 김치 전문가가 참여한 영농법인을 설립하여 김치촌으로 지정하고, 김치 축제 유치는 물론 평소에도 김치 담그기 시연 및 판매 장소로 활용한다면 광주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평동‧동곡 농민과 소매상의 비용과 부담을 덜기 위해서 평동역 공터나 농지 등을 활용하여 농민과 소매상의 직거래가 가능한 장터를 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균택 법무법인 광산대표변호사, 장성수 전 광주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 김창진 광주대학교 국방학과 교수, 홍화성 전 광주시 체육지원국장, 이재철 효령노인복지타운 외래강사, 정국면 주민, 이준경 포사격장 부근 통장과 주민들은 "광산구민 모두가 행복하고 잘 사는 행복한 광산을 만들도록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자"며 화이팅을 외쳤다.

홍화성 전 광주시 체육지원국장은 “김치 관련 농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평동 명화마을에 김치 축제를 연다면 물류비용도 절감되고, 축제 목적과 연관된 주변 자연 환경으로 홍보 효과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이며 “광주시가 김치 산업을 육성하고 있는 만큼 김치촌 지정 분위기만 조성된다면 실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재철 효령노인복지타운 외래강사는 “광주 서쪽에 위치한 평동‧동곡은 동쪽의 농산물도매시장과 거리가 멀고 유통비용 떄문에 농민들이 애써 재배한 농산물의 제값을 받기 어렵다”며 “농민과 소매상 모두 접근하기 쉬운 평동역 고가 밑 공터나 동곡 지역 국도 옆 농지 등을 활용해 직거래 장터를 연다면 농민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