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2-26 13:27 (월)
문인 북구청장 “북구,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확산 ‘17억여 원’ 예산 투입한다”
문인 북구청장 “북구,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확산 ‘17억여 원’ 예산 투입한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3.11.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공모 4년 연속 선정
-국․시비 13억여 원, 구비 4억여 원 활용 8개 동 236개소 신재생에너지 융합 설비 지원
-건축물 에너지 비용 절감,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실천 분위기 확산 효과 기대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 뒷받침을 위해 내년에도 국비, 지방비 등 총사업비 17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확산에 지속 나선다.

북구청 전경 (원 사진-문인 북구청장)

29일 문인 북구청장은 “북구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4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국․시비 13억여 원을 확보했다."며 "이번 공모 선정은 지난 11월 첨단산단 RE100 전주기 공정지원 기술개발 실증지 선정에 이어 우리 북구의 탄소중립 의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성과이다. 신재생에너지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세계 공동 목표인 탄소중립을 앞당기기 위한 필수 요소인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은 주민들의 에너지 복지 증진과 건축물 에너지 자립도 향상을 위해 주택․상가 등을 대상으로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 두 종류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치비용 일부를 정부가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이에 북구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간 5개 에너지 관련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신재생에너지원 설비를 희망하는 주민을 적극 발굴하는 등 사전 공모 대응을 철저히 해 그 결과 한국에너지공단 총괄평가에서 사업의 타당성을 인정받고 지원 대상지로 최종 낙점되어 4년 연속 공모 선정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시비는 구비 매칭분 4억여 원을 더해 내년에 투입되어 ▲중흥1․2․3동 ▲중앙동 ▲임동 ▲신안동 ▲우산동 ▲풍향동 등 8개 동 총 236개 건축물 신재생에너지원 융합 설비 설치 비용에 쓰이게 된다.

북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비용 절감은 물론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실천 분위기가 마을 단위에 널리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북구는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공모에 연속 선정되어 20개 동 1천180개소를 대상으로 116억여 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확산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