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2-26 11:58 (월)
김석웅 광주광역시 교통국장 "광주광역시, 자전거마을 모델 만든다!"
김석웅 광주광역시 교통국장 "광주광역시, 자전거마을 모델 만든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1.3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산강변 시범지구 조성…‘자전거・보행자’ 중심 녹색교통
- 광주첨단산업단지 주변 기반시설 강화·공공자전거 배치
- 30일 주민설계단 발대식…맞춤형 자전거노선 발굴·제시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가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조성의 첫 단추를 뀄다. 시는 30일 광산구 첨단종합사회복지관에서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주민설계단 55명과 박필순 자전거마을시범지구추진위원장, 광산구도시재생공동체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주민설계단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광주광역시 전경 (원 사진-김석웅 광주광역시 교통국장)

김석웅 광주광역시 교통국장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는 광주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걷고싶은 길 광주’를 조성하고 연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정책 수요자인 시민이 직접 구체적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구상을 제시하는 주민설계단 활동이 혁신적 거버넌스 사례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민설계단은 지난 15~24일까지 설계단 모집 과정을 거쳐 첨단지구 주민 등 시민 55명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2월6일까지 세 차례 주민 워크숍과 현장답사 등을 거쳐 시범지구 내 자전거 노선 선정과 기반시설 조성 방안 등 기본구상(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주민설계단 발대식’이 열렸다.

광주시는 주민구상(안)을 현재 진행중인 기본설계에 반영, 올해 하반기에 계획 중인 실시설계까지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는 기후위기와 교통혼잡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대표적 녹색교통인 자전거의 교통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고민에서 시작됐다. 광주시는 기후위기 시대에 기존 탄소배출 중심의 교통수단을 친환경 녹색교통으로 전환하는 것이야말로 지역의 핵심 현안이자 전략으로 판단하고 있다.

광산구 첨단지구 일원에 주민 수요 맞춤형 자전거노선을 신설하는 등 기반시설(인프라)을 강화하고, 적재적소에 공공자전거를 배치할 계획이다. 또 자전거 이용문화를 정착하고 실천방안을 주민이 직접 발굴, 제시하는 주민 참여형 사업이다.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대상지(위치도)

사업 대상지인 첨단지구는 주변의 영산강과 더불어 산업단지 주변의 주거지역과 근린생활시설, 연구시설 등 업무시설 등이 밀접한 전형적인 근린주구 형태의 지역 특성을 띠고 있어 마을 단위의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데 최적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

※ 근린주구 : 도시계획 단위의 일종으로, 문화적인 일상생활과 사회적 생활을 확보할 수 있는 이상적 주택지의 단위를 일컫는다.

광주시는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올라 성공적인 교통수단 전환 사례로 자리매김하면 사회문제를 시민과 협업을 통해 해결한 대표적 도시문제 해결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