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8 16:54 (목)
정인화 광양시장·정기명 여수시장·노관규 순천시장, 제37차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열고 ‘광양만권 상생협력 강화’에 나서
정인화 광양시장·정기명 여수시장·노관규 순천시장, 제37차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열고 ‘광양만권 상생협력 강화’에 나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3.2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석등 제자리 찾기」에 여수·순천도 함께 힘 모으기로
- 「시내버스 요금 인상 시기·인상률 공동대응」,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재)건의」 등 7개 안건 의결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회장 정인화 광양시장) 정기회의가 정인화 광양시장·정기명 여수시장·노관규 순천시장과 부서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광양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정인화 광양시장(가운데)·정기명 여수시장(왼쪽)·노관규 순천시장(오른쪽)은 제37차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에서 '광양만권 상생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이날 정인화 광양시장(협의회장)은 “2026년 세계 섬 박람회 성공 개최의 기틀을 마련해가는 여수, 국제정원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순천과 신산업으로 산업구조를 전면적으로 개편한 광양 3개 시(市)의 저력이 모이면 이루지 못할 것이 없다”며 “협의회가 광양만권의 현안을 지속적으로 공동 대응해 광양만권이 남해안의 거점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제37차 정기회에서는 그동안 의결해 추진하고 있는 7건의 공동 협력 사업과 10건의 연계 사업들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신규 안건 7건에 대해서 심의·의결했다.

주요 안건으로 광양만권 수소산업 발전을 위해 올해 광양에서 처음 개최되는 「전남 청정수소 발전 국제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사업비를 증액하기로 의결하고, 2025년에는 순천, 2026년에는 세계 섬 박람회가 열리는 여수에서 순차적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정인화 광양시장, 정기명 여수시장, 노관규 순천시장은  제37차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에서 '광양만권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또한 여수와 광양을 연결하는 이순신대교의 국도 승격을 정부에 다시 한번 건의하기로 했다. 현재 이순신대교는 매년 6조 원 이상의 국세를 징수하는 여수·광양 국가산단 물동량 운송의 핵심 공공기반 시설임에도 유지관리비는 전액 지방비로 충당하고 있다.

2013년 2월 개통한 이후 유지관리에 총 443억여 원이 소요됐으며, 매년 증가해 열악한 지방재정에 큰 부담이 되는 상황이다.

특히, 이번 정기회에는 광양시 출토 문화유산 중 유일한 국보인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제자리 찾기 서명운동」에 여수시와 순천시도 적극 협조하기로 해 그 의미를 더했다.

정기명 여수시장·정인화 광양시장·노관규 순천시장은 제37차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에서 '광양중흥산성 쌍사자석등 제자리로!' 손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울러 하나의 생활권을 이루고 있는 여수·순천·광양시민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향후 시내버스 요금 인상 시기와 인상률에 대해 3개 시가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는 1986년에 구성돼 그동안 36차례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광양만권 수소배관망 구축, 2023 순천만 국제 정원박람회 성공 개최 협력 등 3개 시 현안에 대해 공동 대응함으로써 지자체 간 협력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