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8 16:54 (목)
김철우 보성군수 "온 세상이 꽃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계절에 제11회 보성벚꽃축제가 성대하게 개최된 것을 축하드린다."
김철우 보성군수 "온 세상이 꽃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계절에 제11회 보성벚꽃축제가 성대하게 개최된 것을 축하드린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4.0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레는 벚꽃의 향연 속에서 … 제11회 보성벚꽃축제 행사 성료
-다양한 먹거리, 왕벚꽃 터널 산책 인증 이벤트, 액자 포토존 등 다양한 행사 추진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남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30일 보성군립백민미술관 광장에서 개최된‘제11회 보성벚꽃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제11회 보성벚꽃축제 포토존에서 김철우 보성군수와 보성군의회 의원들이 주민들과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행사는 봄기운이 완연한 날씨 속에 김철우 보성군수, 면민과 출향향우, 관광객 등 5천여 명이 참여했으며 저마다 봄의 한 장면을 담으며 인생 사진을 남기는 사람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철우 군수는 “온 세상이 꽃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계절에 제11회 보성벚꽃축제가 성대하게 개최된 것을 축하드린다.”라며 “아름다운 봄의 향연을 이곳 문덕에서 만끽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문덕 농악단의 풍물 공연과 지역예술인의 무대를 시작으로 기념식, 초대 가수 공연, 보성군립국악단 공연, 에어로폰 공연, 벚꽃 노래자랑 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관광객이 데크길에서 왕벚나무터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관광객이 데크길에서 왕벚나무터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또한, 문덕면 여성의용소방대에서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에게 따뜻한 보성녹차 무료 시음을 진행하며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특히, 지난해와 달리 왕벚꽃 터널 입구부터 행사장까지 이어진 1.5km의 벚꽃길을 따라 기념 촬영 장소(포토존)를 곳곳에 마련해 행사에 재미를 더했다.

 보성벚꽃축제추진위원회 조연옥 위원장은 “분홍빛 벚꽃길과 함께 다채로운 공연을 즐기며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이 되셨길 바란다.”라며 “축제는 끝났지만, 만개한 벚나무 터널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