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8 16:54 (목)
정인화 광양시장,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서별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한 단계별 사업 분석 및 검토 필요성 당부
정인화 광양시장,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서별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한 단계별 사업 분석 및 검토 필요성 당부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4.0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남 광양시(시장 정인화)는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실·단·과장 이상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4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부서별 주요 현안업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유례없는 세수 부족으로 재원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부서별 업무 추진에 애로사항이 있겠지만 단계별로 사업을 분석·검토해 추진하길바란다"고 당부를 전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먼저 유례없는 세수 부족으로 재원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부서별 업무 추진에 애로사항이 있겠지만 단계별로 사업을 분석·검토해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지난 3월 성황리에 막을 내린 제23회 광양매화축제와 관련해 더 발전된 축제로 거듭나기 위한 주차장 확보, 획기적인 콘텐츠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 일자리 창출 중요성을 역설하며 중증장애인 창업형 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시에서 추진 중인 드림카페 이외에도 장애인재능키움센터를 활용해 장애인 일자리 확보에 힘써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광양청년꿈터 내 마련된 메이커스페이스에서 3D프린터, 코딩 등 원활한 교육이 진행될 수 있도록 국내외 메이커스페이스 운영 사례를 분석해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정인화 광양시장 주재로 4월 확대간부회의가 열렸다.

이외에도 주거밀집지역, 민원 다발 지역 등에 밤샘주차한 사업용 여객·화물자동차의 철저한 단속을 통해 대형 교통사고 예방과 야간통행 안전 확보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화예술인의 자유로운 공연이 가능하면서 소음 등으로 인한 민원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접근성 좋은 버스킹 장소를 물색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외에도 ▲복지 사각지대 사전 파악 및 대책 마련 철저 ▲광양읍 합강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단계별 추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광양사무소 설치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적극 동참 ▲우기 시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점검 및 조치 등의 내용을 다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