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3 16:16 (목)
김철우 보성군수 축하속에 '농산어촌 유학 마을 한마음 대회' 개최
김철우 보성군수 축하속에 '농산어촌 유학 마을 한마음 대회' 개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4.1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어촌 유학 거주 공간 조립식(모듈러) 주택 겸백 4동, 문덕 4동 개소
-유학 학부모와 학생, 지역주민 소통 업(UP), 공감 업(UP) 어울림 자리 마련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남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지난 15일 겸백면 전천후게이트볼장에서 보성에 유학 중인 가족들 간의 유대감을 강화하고 장기 유학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농산어촌 유학 마을 한마음 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왼쪽)김철우 보성군수와  (오른쪽)권순용 보성교육지원청교육장은 '농산어촌 유학 마을 한마음 대회'에 참석해 유학생 및 가족들을 격려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철우 보성군수, 임용민 보성군의회의장, 권순용 전라남도 보성교육지원청 교육장, 유학 가족,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유학생 거주 공간인 신축 조립식(모듈러) 주택 입주 축하 및 한마음 행사 등을 진행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다양한 지역에서 보성으로 농산어촌 유학을 결정하신 유학 가족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라며 "통폐합 위기에 몰린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해, 보성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확대해 보성군을 유학 마을 1번지로 변모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2024년 1학기 보성 농산어촌 유학 가족은 서울, 경기, 대구, 충북 등에서 온 학생 20명, 유치원생 2명, 보호자 15명 총 37명이다. 이들은 관내 4개 초등학교와 1개 중학교서 유학 생활을 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 권순용 보성교육지원청교육장, 유학생 및 가족들은 '농산어촌 유학마을 한마음대회'를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부 기념행사에서는 개회, 조립식(모듈러) 주택 조성 경과보고, 유학 생활 홍보영상, 환영사, 축사 등이 진행됐으며, 2부 한마음 행사는 유학 학부모 및 학생, 지역 학생, 지역주민이 한마음으로 어우러지는 다양한 놀이(레크리에이션)이 이뤄졌다.

보성군은 학령인구 및 경제활동이 가능한 젊은 인구 유입을 촉진해 작은 학교를 지키고 농산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 토대를 쌓기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 20억 원을 확보해 겸백면과 문덕면에 ‘농산어촌유학 활성화 주거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농산어촌유학 활성화 주거 공간 조성사업’으로 지난해 3월부터 부지승인, 건축실시설계, 도 계약심사 등을 걸쳐 9월 신축 조립식(모듈러) 주택을 착공해, 2024년 2월 겸백면 콘크리트 조립식(모듈러) 주택 4동, 문덕면 목재 조립식(모듈러) 주택 4동, 공동공간(커뮤니티센터) 새 단장(리모델링) 1동을 준공했다.

2023년 2학기부터 1번의 연장을 통해 보성에 거주하는 김 모 학생 어머니는 “즐겁고 행복한 농촌 생활로 밝게 웃음 짓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유학 오기를 너무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가능하다면 보성에서 아이들이 더 오래 머물고, 더 많이 교육받게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유학생 생활 경비 부담 완화 및 폐교 위기 농촌지역 작은 학교 활성화를 위해 유학생 가구당 유학경비 월 2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