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3 16:16 (목)
강기정 광주광역시장ㆍ스테파노 로 루쏘 이탈리아 토리노시장,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배지 달아주며 “안전생명사회 구축 다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ㆍ스테파노 로 루쏘 이탈리아 토리노시장,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배지 달아주며 “안전생명사회 구축 다짐”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4.1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 시장 제안으로 세월호 추모…광주시청 게양대엔 세월호기 펄럭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잊지 않겠습니다. 안전한 세상을 만들겠습니다.” 이탈리아 토리노시청에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리본과 바람개비가 휘돌며 ‘노란 추모 물결’이 일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이탈리아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은 15일(현지시간)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하루 앞두고 함께 추모했다. 이들은 가슴에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리본을 서로의 가슴에 달아주며 안전생명사회를 구축하겠다고 다짐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 등이 15일(현지시간) 토리노시청에서 ‘광주시-토리노시 우호협력 협정’을 체결한 뒤 세월호 참사 10주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 등이 15일(현지시간) 토리노시청에서 ‘광주시-토리노시 우호협력 협정’을 체결한 뒤 세월호 참사 10주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광주광역시는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청사 1층에 추모공간을 마련하고, 국기게양대에는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세월호 추모기를 내걸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고광완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과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 등 간부 공무원들은 1층 추모공간을 찾아 헌화·묵념으로 희생자 304명을 추모했으며, 출근길 공무원들의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행렬도 이어졌다.

이탈리아 출장중인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로 루쏘 시장은 이날 ‘광주시-토리노시 우호협약 체결’을 위해 만났다. 이에 앞서 강 시장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각자의 위치에서 안전생명사회를 만드는데 혼신을 다하자”는 바람을 로 루쏘 시장에게 전했고, 로 루쏘 시장이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추모의 자리가 마련됐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시청에서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에게 세월호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왼쪽부터 광주시의회 서임석‧신수정 의원, 로 루쏘 시장,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이귀순 의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 등이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시청에서 세월호 배지를 달고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추모했다.

협정식이 끝난 뒤 강 시장은 로 루쏘 시장에게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노란리본 배지를 달아주며 “10년 전 한국에서는 여객선이 침몰해 학생 등 304명이 숨지는 참사가 있었는데, 로 루쏘 시장과 토리노시민들이 세월호 10주기를 함께 추모해줘 감사하다”면서 “광주와 토리노는 각자의 위치에서 안전생명사회를 만드는 일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로 루쏘 시장도 “세월호 10주기 추모를 토리노시민들과 함께 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토리노시 배지를 강기정 시장께 달아드렸다”면서 “안전한 토리노를 실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광완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등 간부공무원들이 16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 마련된 세월호참사 10주기 분향소를 찾아 헌화와 묵념을 하고 있다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광주시청 게양대엔 세월호기가 펄럭이고 있다.

한편, 강기정 시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을 통해 “오늘 광주광역시청의 게양대에는 세월호기가 걸렸고, 저는 유럽출장길에 세월호 10주기를 추념했다”며 “세월호 유족은 이태원 유족과 오송 유족의 길을 지켰고, 국민은 그날을 잊지 않기 위해 할 일 그 이상을 해내고 있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어 “이제 남은 것은 진상규명과 참사 예방을 위해 책임을 다하는 정부와 국회의 노력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