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3 16:16 (목)
김철우 보성군수의 뚝심과 열정, 전 직원들의 노력끝에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 되었다!"
김철우 보성군수의 뚝심과 열정, 전 직원들의 노력끝에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 되었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5.1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장에 ‘다회용기’ 들였더니 폐기물 3t 감량 성공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남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김철우 보성군수의 뚝심과 열정, 전 직원들의 노력끝에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개최된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에 일회용품 없는 축제로 3톤(t) 규모의 폐기물과 14.3t 상당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원 사진-김철우 보성군수) 보성군,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로 만들다. 관광객이 녹차시음장에서 다회용 컵 사용으로 차를 마시고 있다

보성군은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를 위해 무료 차 시음장과 문화관에 다기를 제공하고, 녹차 족욕 체험장에서도 다회용 컵을 사용해 시원한 녹차를 마음 편히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어디에서나 차(茶)를 즐길 수 있는 보성다향대축제의 특성을 반영해 ▲로스팅 차 체험, ▲블렌딩 차 체험, ▲보성 차 만들기 등을 통해 직접 만든 차를 바로 마실 수 있도록 전통 다구 세트 대여소를 운영했다.

축제장 내 12개의 음식점에서도 모든 음식을 다회용기에 제공했다. 다회용기를 사용한 이용객들은 해당 식당에 이를 반납하고, 사용된 식기류는 매일 고온․ 고압 세척과 건조, 살균 작업을 거쳐 사용됐다.

보성군,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로 만들다!_투명 패트병,캔 무인회수기 이용

다회용기 사용으로 전년 축제 대비 보성군 추산 3t가량의 폐기물이 감량됐다. 이는 이산화탄소 14.3t, 미세먼지 99kg가 감축된 결과로 30년생 소나무 800여 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온실가스량에 해당한다.

더불어, 이번 축제장에서 투명 페트병과 캔을 넣으면 1개당 10원을 돌려주는 무인회수기를 시범 운영해 자원의 가치와 재활용품 분리배출의 중요성을 홍보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이번 축제의 다회용기 회수율과 사용 실태 등 확보된 자료를 토대로 앞으로 추진할 행사에도 다회용기 사용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광객이 녹차족욕체험장에서 다회용 컵 사용으로 차를 마시며 족욕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