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16 17:06 (화)
윤병태 나주시장ㆍ박홍률 목포시장ㆍ신안군수, ‘홍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합심 !
윤병태 나주시장ㆍ박홍률 목포시장ㆍ신안군수, ‘홍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합심 !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6.1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어 최대 생산지, 숙성 홍어의 본고장, 유통 거점 지자체
-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문화유산 지정 추진 등 협력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13일 무안승달문화예술회관에서 나주시ㆍ목포시ㆍ신안군이 ‘홍어 식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홍어 식문화의 체계적인 보존과 세계화에 힘을 보탰다.

(가운데) 윤병태 나주시장, (오른쪽) 박홍률 목포시장, 신안군수는 홍어 식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12차 전남시장군수협의회 정례회 이전 진행된 이날 협약에는 윤병태 나주시장, 박홍률 목포시장, 신안군수등이 참여했다. 나주시와 신안군은 앞서 지난 2023년 6월 해당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남도 잔칫상을 대표하는 토속음식인 ‘홍어’의 생산지 신안군과 600년 전통의 삭힘의 미학을 이어온 ‘숙성 홍어’의 본고장 나주시가 홍어 식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이다. 여기에 홍어 유통 거점으로 꼽히는 목포시가 가세했다.

목포시 동명동 해안가에 위치한 ‘목포종합수산시장 홍어거리’는 신안 흑산도 예리항 홍어거리, 나주 영산포 홍어의 거리처럼 홍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고 있는 곳이다.

윤병태 나주시장, 박홍률 목포시장, 신안군수는 "홍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무화유산 등재를 통한 홍어음식의 세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화이팅을 외쳤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홍어 유통 점포가 자리해있어 나주, 신안과 더불어 홍어가 가진 역사적 전통성 보존과 독창적인 식문화 계승, 전국화에 앞장서왔다.

세 지자체는 홍어 식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최종 목표로 홍어식문화의 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지정문화재 추진을 위한 자료 및 사업 공유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나주와 신안, 목포는 홍어를 가장 많이 생산, 판매, 소비하는 지자체로서 남도 대표 식문화인 홍어의 전통성, 정체성을 계승해온 공통점이 있다”며 “세 지자체가 힘을 합쳐 홍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무화유산 등재를 통한 홍어음식의 세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