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16 17:06 (화)
김철우 보성군수 "해풍 맞아 ‘포슬포슬’ 맛 좋은 보성감자 드셔보세요!"
김철우 보성군수 "해풍 맞아 ‘포슬포슬’ 맛 좋은 보성감자 드셔보세요!"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6.1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봄감자 생산량 1위 보성군, 햇감자 수확 한창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국 봄감자 생산량 1위(2023. 6. 기준)인 보성군에서 지난 5월 중순부터 햇감자 수확이 한창이다.   

(원 사진-김철우 보성군수) 전남 보성군 회천면 일대에서 햇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군에서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만족하는 감자 생산을 목표로 소비자 기호에 맞는 신품종 감자 개발, 고품질 씨감자 공급, 친환경 재배 면적 확대 등을 통해 보성감자의 브랜드 명성을 굳건히 지켜나가겠다.”며 “특히, 보성감자의 품질과 영양성을 많은 분께 알려 전국적으로 더욱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보성감자는 1,000여 농가가 930ha정도 재배하고 있으며, 전남 봄감자의 50%를 차지해 전국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5월 중순부터 수확을 시작해 6월 말까지 1만 4,000톤(t)을 출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네랄이 풍부한 득량만 일대 해안가에서 해풍을 맞고 생산된 보성감자는 포슬포슬한 식감과 짭짤한 맛이 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전남 보성군 회천면 일대에서 햇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특히, 회천면과 득량면 일대는 배수가 잘돼 감자 생장이 좋으며, 오랜 경험과 기술로 병해충 발생을 최소화해 안정적인 생산량을 자랑한다.

아울러, 보성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직접 생산한 ‘추백’과 ‘금선’ 씨감자를 농가에 보급하고 있어, 더욱 안정된 감자 생산이 되고 있다.

보성군은 소비자 기호에 맞는 다양한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주요 품종은 가장 많이 알려진 ‘수미’, 신품종 ‘금선’, 요리용으로 특화된 ‘추백', 가공용으로 우수한 ‘두백’,‘대서’ 등이다.

그중 ‘금선’은 확대 보급을 위한 현장 평가회를 개최해 작황, 내병성, 수량성, 품질, 식미 등을 비교한 바 있으며, 시범 농가와 전문가들에게 식감과 풍미가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

올해 수확한 제철 보성감자는 보성군 온라인 농산물직거래장터인 ‘보성몰’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