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16 17:06 (화)
김병내 남구청장, 한 여름에 산타할아버지가 된 사연은?
김병내 남구청장, 한 여름에 산타할아버지가 된 사연은?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7.0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청에 도착한 따뜻하고 애달픈 ‘소원 편지’
-‘한여름 크리스마스 편지’ 60여통 접수
-할머니‧장애 엄마부터 챙긴 아이들 감동
-8월, 희망 이루는 달…후원 손길도 필요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 관내 취약계층 아이들의 소망을 담은 ‘한여름 크리스마스 편지’ 60여통이 구청 소원 편지함에 도착했다. 

(왼쪽에서 두번째) 산타할아버지가 된 김병내 남구청장은 관내 취약계층 어린이들 의 소원인 선물을 전달하며 사랑을 전했다. 

5일 김병내 남구청장은 "한여름 크리스마스는 구청에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건강한 청소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서 실시하고 있다."며 "우리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후원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근 구청 복지정책과에는 아이들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편지가 잇따라 접수됐다. 각각의 편지에는 심금을 울리는 사연을 비롯해 가족과 함께하고 싶은 애달픈 내용이 가득했다.

한 초등학생은 자신 또한 받고 싶은 물품이 있음에도 저녁마다 다리가 아프다고 말씀하시는 할머니를 위해 안마기를 꼭 갖고 싶다는 소원을 적었다.  

“할머니께서 저녁마다 다리가 아프다고 하셔서 다리 안마기를 선물해 드리고 싶어요. 제 소원을 들어주세요.”

피아니스트가 꿈인 한 아이도 청각 장애 어머니를 위한 소원 편지를 보냈다. 비록 소리를 들을 수 없지만 자신이 피아노를 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즐거워하셔서 어머니께서 좋아하는 곡을 꼭 피아노로 연주하고 싶다며 학원 수강권을 요청했다.  

할머니 간병을 위해 3대가 모여 사는 가족의 한 아이는 외식 상품권을 받고 싶다는 편지를 보냈다. 어머니와 아버지께서 할머니를 간호하고 보호해 줘야 할 상황이어서 마음 편히 외식하지 못했다며 고생하시는 부모님과 아프신 할머니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는 내용을 담았다.

아이들의 소원 성취는 오는 8월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남구는 아이들이 갖고 싶어 한 물품을 이달 말까지 모두 구입해 오는 8월부터 각 가정을 방문하는 형태로 아이들에게 선물을 전달한다.  

선물 전달에는 남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및 17개동에서 활동 중인 위원들이 함께하며, 이들은 산타 복장으로 아이들에게 큰 기쁨을 안겨 줄 예정이다.

김 청장은 “편지에는 애달픈 사연도 많고, 아이들의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곱고 예쁜 내용이 담겨 있다”며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분의 관심과 후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후원 등에 관한 문의는 남구청 복지정책과(☎ 607-3341)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